대전시립교향악단의 연주를 보신 후 후기를 남겨 주시면
선정하여 차기 공연 티켓(1인 2매)을 드립니다.


※ 광고성, 비방성 글 등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글 작성시 개인정보 유출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S1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Name hyehyoun
Date 20/02/05
File
입춘날 올해의 첫 마스터즈시리즈가 열리다니 잘 어울리는 시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많은 행사들이 줄줄이 최소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 소중한 공연이다.

베토벤_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작품61
1악장에서 베토벤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고, 2악장에서는 바이올린의 아름다움이 전해지고, 3악장에서는 현의 유려한 아름다움이 전해졌다. 앵콜로 연주된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타타 3번 작품 1006 중 가보트와 론도에서는 바이올리스트 크리스텔리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초록빛 드레스가 그녀의 연주와 참 잘 어울렸다. 객석을 가득 메운 힘찬 박수가 그녀가 전한 감동을 말해주는 것 같다.

슈트라우스_교향시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니체의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고 슈트라우스가 작곡했다는 교향시. 요즈음 니체의 말들을 음미하는 중이여서 더 기대가 되었다. 같은 책을 읽었더라도 저마다 감상이 다르다는 것을 새삼 다시 깨달았다. 나의 해석과 그의 해석을 비교해가며 글자가 음악으로 치환되는 과정이 흥미롭다. 특히 첫번째 서두(Einleitung)은 영화 '2001스페이스오디세이'에 삽입된 유명한 곡. 이렇게 직접 교향악으로 들으니 더욱 감동적이었다.

오케스트라의 각 파트를 일일이 소개시켜준 객원지휘자도 인상적이었다. 이렇게 많은 파트가 존재했구나 이 음악들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협력으로 이뤄지는거구나 다시금 깨달았다.


[답변]
작성자 artdpo
등록일 20/02/06
hyehyoun님의 공연후기에 감사드립니다.

먼저, 말씀해 주신 것처럼 기획, 진행하는 입장에서도, 관객분들에게도 소중한 공연이었던 것 같습니다.

바이러스의 확산때문에, 많은 공연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 공연이라 그런지 더 소중하게 느껴졌고,

예상보다 많은 관객분들이 찾아주시고, 열광적인 박수로 응답해 주셔서, 우리 모두에게 소중함이 더욱 느껴졌던 공연이었던 것 같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텔 리의 연주는 말 그대로 아름다웠지요. 

좁쌀 한 톨 떨어지면 큰일 날 듯, 모두가 숨죽이고, 감동에 젖은 2악장은 특히 압권이었던 것 같습니다.

니체의 말들을 음미하시고 계시는 중이라면, 교향시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더욱 와닿으셨겠네요.

느끼신것처럼, 오케스트라는 한 명의 연주자가 한 악기 섹션을 이루고, 각 현악기군, 관악기군, 타악기군을 이루고,

그 무리 모두가 조화를 이루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을 이루어 내는 것 같습니다.

올해의 첫 마스터즈시리즈를 함께 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리며,

아무쪼록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가운데, 건강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대전시립교향악단 -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82~8   |   팩스번호 : 042-270-8399

Copyright 2018 All right reserved.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