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교향악단의 연주를 보신 후 후기를 남겨 주시면
선정하여 차기 공연 티켓(1인 2매)을 드립니다.


※ 광고성, 비방성 글 등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글 작성시 개인정보 유출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
Name hyehyoun
Date 19/03/18
File
프로그램을 보고 그동안의 마스터 클래스와는 조금 다르게 준비된 공연이 기대가 되었다.

아리랑 환상곡, 최성환
2019년 들어 아리랑 환상곡을 여러 번 듣게 되는데 들을 때마다 조금씩 다른 감정이 든다. 처음에는 아리랑이 환상곡 풍으로 연주되는 것이 신기했고, 구슬프고 안타까운 아리랑의 감정이 이렇게 아름답게 연주되는 것이 맞는가 의문이 들다가, 분단의 현실 속에 탄생해서 주목받은 아리랑 환상곡은 어쩌면 아리랑과 잘 어울리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통일이 되고 이 곡을 다시 듣는다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해금과 관현악을 위한 '다랑쉬', 김대성
보랏빛 저고리에 분홍 치마를 곱게 차려입은 박솔지 씨가 등장하는 순간부터 눈길을 사로 잡았는데 해금이 연주되는 순간부터는 눈을 뗄수가 없었다. 해금의 처연한 음색이 너무나 잘 어우러지면서도 매력을 맘껏 뽐내는 곡이었다. 다랑쉬에 얽힌 이야기를 뒤늦게 접하면서는 내게 전해진 그 감정이 더욱 묵직하게 다가와 안타까웠다.

사물놀이와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 '마당'
서로 다른 동양과 서양의 문화가 만나는 지점은 전쟁이었다. 동양의 것과 서양의 것 그리고 충돌.
차라리 격렬한 충돌을 선보이는 것은 어떨까. 서로 다른 것들이 만나 부드럽게 화합한다는 것은 너무 이상적이다.
사물놀이의 연주도 훌륭하고 교향악단도 훌륭하지만 그들의 협주는 불협화음일수밖에 없는게 아닐지
자진모리장단이 몰아쳐가도 누구 하나 흥을 돋구거나 박수를 치지 못하고 숨죽이는게 낯설기도하고 이 순간 박수를 쳐야할까, 쳐도 될까...

칸타타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 윤이상
가장 기대가 되었던 윤이상의 칸타타. 어쩌면 우리는 윤이상의 곡을 왜 이렇게 가끔씩 접하게 되는지 물어야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수많은 합창단이 함께하는 칸타타였는데 가사가 전달되지 않아서 아쉬웠다. 프로그램북에 추가해주거나 화면에 표시해주었다면, 역사과 현재, 미래로 이어지는 서사를 좀 더 잘 느낄 수 있었을텐데.... 합창단원들이 들고 있는 책자가 파도처럼 어우러지는 미래의 희망참이 참 좋았다. 이 봄이 가기전에 통영에 가서 그를 기억하고 싶다.


[답변]
작성자 artdpo
등록일 19/03/18

hyehyoun님의 공연후기 남겨주심에 감사합니다.

 

밑에 분께서도 비슷한 내용 언급해 주셨었습니다.

 

hyehyoun님께서 써주신 다음 내용이 참 공감이 가네요.

'어쩌면 우리는 윤이상의 곡을 왜 이렇게 가끔씩 접하게 되는지 물어야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대전시향이 이번에 드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연주회를 통하여,

 

많은 관객분들에게 이러한 점이 어필 된 것 같아서 보람되고,

 

이 기회를 통하여, 한국의 위대한 작곡가들의 곡이 널리 널리 알려져 자주 연주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각 곡별로 상세한 공연 후기 감사드립니다.

 

저도 '다랑쉬'에 얽힌 사연을 알고 난 후 듣는 해금소리는..

심금을 울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가사 전달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저희 대전시립교향악단 연주회 자주 방문해 주셔서,

 

함께 공감해주시기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공연후기에 감사드립니다.

 

- 대전시립교향악단 -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82~8   |   팩스번호 : 042-270-8399

Copyright 2018 All right reserved.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