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바로크 낭만 선율로 초대
Name 교향악단
Date 19/09/16
File

무더웠던 여름 끝자락의 시원한 가을바람처럼 경쾌한 정통 바로크와 고전음악 선율이 대전에 울려 퍼진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7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챔버 시리즈 3 '실내악이 전하는 가을 편지' 연주회를 연다.

스위스 제네바 음악원의 교수이자 아비브 스트링 콰르텟의 바이올리니스트로 유명한 세르게이 오스트롭스키가 객원리더로, 대전시립교향악단의 수석 더블베이시스트 박종호가 협연자로 함께해 실내악의 깊은 맛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르게이 오스트롭스키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아이작 스턴이 '가장 뛰어난 이스라엘 바이올리니스트 중 하나'라고 평가할 만큼 교수, 독주자, 지휘자, 오케스트라의 악장으로서 세계를 무대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만들어 온 바이올리니스트다.

공연은 'G선상의 아리아'라는 편곡버전으로 사랑받고 있는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 제3번을 시작으로, 디터스도르프의 '더블베이스를 위한 협주곡 제2번', 하이든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이 연주된 후 슈베르트의 소편성 교향곡 제5번으로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바흐는 관현악을 위한 모음곡으로 밝고 즐거운 분위기의 4곡을 남겼다. 제 3번 모음곡 중 제 2곡 에어(Air)는 후에 빌헬미가 바이올린의 가장 낮은 현인 G선만으로 연주하도록 하는 바이올린 독주곡으로 편곡해 'G선상의 아리아'로 불린다. 제 3번 모음곡은 서곡, 에어, 가보트, 부레, 지그 등 5곡으로 구성돼 있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오스트롭스키, 대전을 대표하는 더블베이시스트 박종호, 그리고 대전시립교향악단 실내악 팀이 함께 만들어 낼 섬세한 하모니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성큼 다가오는 낭만 가득한 계절 가을을 맞아 대전시립교향악단이 실내악으로 전하는 가을편지가 대전시민들의 감성을 뜨겁게 적실 것으로 기대된다.

연주회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로 문의하면 된다.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82~8   |   팩스번호 : 042-270-8399

Copyright 2018 All right reserved.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