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트리> 대전시향 비올리스트 김사라와 공연
Name 교향악단
Date 22/11/23

대전시립교향악단은 15일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챔버시리즈 4 비바! 비올라’를 연주한다.

유럽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며 다양한 음악색과 모험적인 해석, 에너지 넘치는 연주로 이름 높은 비올리스트 김사라가 객원 리더로 함께한다.

전 세계 연주자들이 공유하는 비올라에 대한 농담에서는 바이올린보다 낮고 첼로보다 높은 음역을 담당하는 비올라를 다른 악기의 도움을 받아야 무대에 서는 존재로 묘사한다.

비올라는 바이올린의 높고 화려한 소리와 첼로의 낮고 묵직한 소리를 포용하는 중재적인 성격, 그리고 앙상블의 조화를 이루게 하는 중심점 같은 매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연주회는 녹스, 브리지, 보웬, 텔레만, 그리고 바흐의 곡으로 구성하였다. 

이 중 바흐의 곡을 제외한 5곡은 모두 비올라로만 연주하여 비올라의 말 그대로 주연과 조연 모두 비올라가 다 하는, 비올라의 매력을 가득 담아 보여주는 무대가 될 것이다.

연주회의 서막은 녹스의 ‘4대의 비올라를 위한 마랭 마레의 스페인풍의 라폴리아’로 열고, 이어서 ‘2대의 비올라를 위한 스페이스’를 선보인다. 

유명한 비올라 연주자이자 작곡가로 활동하였던 녹스가 작곡한 두 작품 모두 현대 비올라 연주 기법의 핵심 요약서라고 불릴 만큼 연주기법을 세밀하게 표현하고 있으면서 동시에 연주곡으로도 뛰어나다.

이어서 인간의 목소리와 가까운 비올라를 엮어 비탄에 빠진 소리보다는 사려 깊게 표현한 브리지의 ‘2대의 비올라를 위한 비가’와 비올라의 이상적이고 다양한 특징을 잘 표현한 보웬의 ‘4대의 비올라를 위한 환상곡’을 연주한다. 브리지와 보웬은 모두 20세기의 작곡가지만 두 작품 모두 낭만주의 양식을 띄고 있다.

공연의 2부는 독일 바로크 시대의 작곡가 텔레만의 소나타 제1번 사장조’와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제6번’을 연주하며, 1부에서 선보인 현대음악에서의 비올라의 소리와는 다른 바로크 시대 비올라의 음색을 보여준다.

육심무 기자

출처: 위키트리

Total Record 2820   |   5 / 282 Page
공지형 게시판 리스트
No Title Date
2780 <위키트리> 대전시향 마티네 콘서트 4 ‘평민귀족’ 공연 22.11.23
2779 <중도일보> 대전시립교향악단, 22일 '마티네콘서트4' 올해 마지막 무대 22.11.23
2778 <충청일보> 대전시립교향악단. 마티네콘서트4 '평민귀족' 관객 사로잡는다 22.11.23
2777 <신아일보> 대전시립교향악단, 마티네콘서트4 ‘평민귀족’ 공연 22.11.23
2776 <대전시티저널> 대전시립교향악단 마티네콘서트4 좀 더 특별한 아침 22.11.23
2775 <대전시티저널> 대전 시향 비올라 매력에 빠질 CS 4 마련 22.11.23
2774 <위키트리> 대전시향 비올리스트 김사라와 공연 22.11.23
2773 <신아일보> 대전시립교향악단, 챔버시리즈 4 ‘비바! 비올라’ 공연 22.11.23
2772 <아투시티뉴스> 대전시립교향악단, 15일 챔버시리즈 4 ‘비바! 비올라’ 공연 22.11.23
2771 <금강일보> 대전시향 15일 챔버시리즈 공연 22.11.23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82~8   |   팩스번호 : 042-270-8399|   대표메일 : dpo@hanmail.net

Copyright 2018 All right reserved.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교향악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교향악단 페이스북 바로가기